HOME 폴리노믹 경제·산업
서울시민의 지방 주택 구매 대출, 5년새 12.2%↑강병원 의원 “부동산정책의 패러다임, 실구매자 중심으로 전환해야”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서울시민이 지방 소재 주택을 구매하기 위해 주택담보대출을 받는 것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시중은행 차주의 거주지별 주택담보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적국에서 받은 주택담보대출 가운데 서울을 제외한 지역에서 서울시민이 받은 비율은 2013년 12.8%에서 지난해말 28.5%로 두배 증가했다.

금액으로는 2013년 2조 9437억원에서 3조 3025억원으로 12.2% 증가했다.

서울시민이 비서울지역에서 가장 많이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지역은 경기도다. 경기도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비율은 2013년 72.3%에서 2014년 72.6%, 2015년 73.6%, 2016년 75.8%, 2017년 77.7% 등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2위는 줄곧 인천이 차지했다.

서울시민이 주택담보대출ㅇ르 받아 주택을 구입한 지역은 대개 부동산 개발 호재가 있던 지역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금액 기준 연도별로 3위를 차지한 지역이 해당된다. 2013년 충남, 2014년 세종, 2015년 부산, 2016년 강원, 2017년 부산이 해당지역이다.

충남·세종시는 정부청사 이전 영향, 부산지역은 해운대 엘시티 더샵 등 신규 분양과 공기업 이전, 강원도 역시 2016년부터 평창 동계올림픽 ‘특수’ 때문으로 해석된다.

강 의원은 “서울이 아닌 서울사람, 특정 지역이 아닌 실구매자의 움직임을 중심으로 부동산 정책의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