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자시각] 짜증나는 선거홍보문자, 적절한 기준 필요
   
▲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선거는 선거인 모양이다. 지방선거가 얼마 남지 않으면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는 선거홍보 문자로 몸살을 앓고 있다.

후보 입장에서는 자신을 알리고 싶기 때문에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선거홍보문자를 유권자들에게 보내고 싶은 것은 인지상정이다.

선거홍보문자는 합법적인 선거운동이다. 공직선거법 제59조에 따르면 문자메시지를 통해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다만 횟수에 제한은 있다. 20명이 넘는 대량 자동문자발송은 8번까지만 허용한다. 단, 중앙선거관리위원회규칙에 따라 신고한 1개의 전화번호만을 사용해야 한다. 20명 이하의 인원에 보내는 선거홍보문자는 횟수에 제한이 없다.

이에 후보자들은 선거홍보문자를 자신의 홍보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문자메시지를 받는 유권자의 입장에서는 다소 짜증나는 일이다. 왜냐하면 선거홍보문자가 하루에 1통만 오면 인내를 할 수 있겠지만 후보도 난립한 상태이고, 광역단체장 후보를 비롯해 기초단체장 후보, 광역의회 후보, 기초의회 후보 등등으로 인해 하루에 수십통의 선거홍보문자를 받는 것은 예사일이다.

예비후보 혹은 공천 확정된 후보 입장에서는 하루에 1통을 유권자들에게 발송하는 것이지만 유권자 입장에서는 하루에 수십통의 선거홍보문자를 받게 되는 것이다.

문제는 자신의 지역구와는 상관없는 유권자들에게도 선거홍보문자가 발송되는 경우도 있다. 서울시 서초구에 사는 ㅁ(29)씨의 경우 경기도 성남 지역 후보의 선거홍보문자를 받은 경우도 있다.

불특정 다수의 유권자들에게 선거홍보문자를 발송하다보니 지역과는 상관 없는 선거홍보문자가 발송되는 경우도 발생한다.

그러다보니 유권자 입장에서는 자신의 개인정보를 어떤 식으로 취득했는지에 대한 궁금증과 함께 기분 나쁜 경우가 발생한다.

선거홍보문자는 분명 합법적인 선거홍보 수단이다. 하지만 그 정도가 과하기 시작하면 유권자들 입장에서는 피로도가 쌓일 수밖에 없다. 이런 이유로 선거홍보문자에 대한 적절한 기준이 필요하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