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野3당, “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몸통 밝혀라” 한목소리민주당 당원,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 달아
   
▲ 사진출처= 픽사베이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원 3명이 인터넷 포털사이트 기사내 정부 비판 댓글을 다량으로 공감을 표시하는 여론조작을 시도했다가 경찰에 붙잡힌 사건이 발생하면서 14일 야3당은 일제히 비난에 나섰다.

13일 서울시장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네이버에 실린 기사 댓글에 인위적으로 공감을 표시하는 수법으로 사이트 운영을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로 A(48)씨 등 3명을 구속,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 1월 17일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4시간 동안 특정 자동화 프로그램을 활용, 문재인 정부 관련 기사에 달린 비판성 댓글에 반복적으로 ‘공감’을 클릭하는 수법으로 여론을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결정 관련 내용이 담긴 기사에 달린 ‘문체부 청와대 여당 다 실수하는 거다. 국민들 뿔났다’ ‘땀 흘린 선수들이 무슨 죄냐’ 등 2개 댓글에 614개의 네이버 ID를 활용해 공감을 클릭했다.

이들은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으로 확인했다.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이들은 USB를 화장실 변기에 넣어 버리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 긴급체포 구속했다.

이들이 여론조작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보수진영에서 댓글 등을 조작할 때 사용한다는 프로그램을 구했는데 테스트 차원에서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은 이들의 진술에 신빙성이 부족하다면서 이들의 행위를 지시한 배후나 공범이 있는지 여부를 수사하기로 했다.

이런 소식이 들리자 야3당은 14일 일제히 비난 논평을 냈다. 자유한국당 정호성 수석대변인은 이날 “보수에게 뒤집어 씌우려던 민주당의 댓글공작, 몸통을 밝혀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은 가면무도회를 언제쯤 멈추려는가? 이 정권의 내로남불과 이중성이 양파껍질처럼 까도까도 끝이 없이 터져 나오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민주, 인권, 정의의 가면을 쓰고 세상에 깨끗한 척은 다하던 민주당의 추악한 모습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5년도 넘은 댓글 사건에 대해서는 국기문란과 헌정파괴라며 자유한국당을 비난하던 민주당 지도부는 꿀 먹은 벙어리처럼 입을 다물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민주당은 더 이상 가면 뒤로 숨지마라. ‘민주당 댓글 공작단’ 일당들과 핵심 연결 고리인 민주당의 실세의원의 이름과 몸통을 밝히고 즉각 수사를 받으라”면서 “몸통과 배후세력은 놔둔 채 꼬리 자르기식으로 사건을 축소하려다간 국민적 저항을 면치 못할 것이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 현역 의원의 개입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를 해야 하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도 침묵을 해서는 안된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김 부대변인은 “도무지 전 정권과 변한 게 무엇인가? 정말 대통령만 바뀐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부대변이능ㄴ “그동안 지지율만 믿고, 민주당 자신들이 추진하는 일은 언제나 정의이고, 뭐든지 할 수 있다는 ‘오만함의 힘’이 무엇인지 국민은 매우 궁금하다”고 질타했다.

이어 “여론조작은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말한 추 대표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민주당 당원의 댓글 조작은 착한 조작으로 범죄행위가 아닌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끝으로 지방선거를 앞두고 댓글조작이라는 범죄 행위가 이루어진 상황에서 댓글조작에 개입한 의원에 대한 '구속 수사'와 조직적인 차원에서 ‘불법’과 ‘윗선 개입정도’가 어디까지인지 다시 한 번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장정숙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면서 심경을 밝혔다. 장 대변인은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겠다는 사고방식이 당내에 만연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집안단속도 못한 여당 지도부는 보수 댓글부대 운운하며 남탓하기 바빴다"며 "숯이 검정 나무라는 꼴이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