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셜컬쳐 사회·지구촌
환경부, 유해성분 섬유탈취제 알고도 ‘침묵’
   
▲ 사진출처= 픽사베이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환경부가 유해성분 섬유탈취제를 알고도 침묵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은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재난안전특위 전체회의에서 환경부 안병옥 차관이 “3개월 간 피해자가 발생 안할 것이라 생각했다”면서 무책임한 답변으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환경부는 지난 2016년 방향제, 탈취제 등 생활화학제품의 안전성 전수조사 시 피죤의 섬유탈취제를 검사해 놓고도 가습기 살균제 성분을 식별해 내지 못했다. 2016년 전수조사가 형식에 그쳤다는 지적을 받기에 충분하다.

환경부 측은 당시 전수조사는 사업자 제출자료에 의존해서 실시했고, 피죤에서 제출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환경부 측의 설명대로라면 환경부는 사업자가 마음대로 조사대상을 결정하여 제출한 자료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런 방식의 전수조사로는 국민의 안전을 제대로 지킬 수 없고, 환경부는 2016년 전수조사에서 왜 피죤의 제출자료가 부실했는지 명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환경부는 가습기 살균제 성분과 같은 유해물질이 생활용품에 사용되지 않도록 엄정하게 조사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