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셜컬쳐 사회·지구촌
미세먼지측정차량 가동률 72%에 불과
   
▲ 사진출처= 픽사베이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52억원의 혈세가 투입된 미세먼지측정차량의 연간 가동률이 72%에 불과하면서 무용론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실의 자료(환경부 제출)에 따르면,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은 서울(6대), 경기(1대), 부산(1대), 대구(1대), 인천(1대), 울산(1대), 충남(1대), 경남(1대), 제주(1대), 한국환경공단(3대), 수도권대기환경청(2대), 국립환경과학원(1대) 등 총 20대가 운영되고 있으며, 이들 차량의 지난해 기준 연간 평균측정일수는 263일로서 가동률이 72%에 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대구(159일, 차량가격 3억원), 수도권대기환경청(1대 74일, 차량가격 3억원), 국립환경과학원(1대 167일, 차량가격 2억원)은 연간 측정일수가 200일에도 못 미쳤다.

해당 차량들의 구입비에 들어간 예산은 1대당 1~5억원에 달하며 총 52억원이 투입됐다.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은 미세먼지(PM-10, PM-2.5)를 포함해 아황산가스(SO2), 일산화탄소(CO), 이산화질소(NO2), 오존(O3) 등 대기질항목뿐만 아니라 납(Pb), 카드뮴(Cd), 크롬(Cr), 망간(Mn), 니켈(Ni) 등 중금속까지 측정할 수 있다.

홍 의원은 “전국의 대기측정소 대다수가 지나치게 높은 곳에 설치돼있어 대기오염물질 확산이 용이하고 이에 따라 실제 시민들이 체감하는 오염도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초등학교 지역 등과 대기오염측정인프라가 부족한 곳 등을 중심으로 미세먼지측정차량의 가동률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실시간으로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