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이주의 핫이슈
[이주의 핫이슈] 미투 운동에 휘청거리는 더불어민주당
   
▲ 사진출처= 더불어민주당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미투 운동(나도 당했다) 때문에 휘청거리고 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파문에 이어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불륜 의혹 및 여성 당직자 특혜 공천 의혹에 휘말렸다.

민병두 의원 역시 성추행 파문에 휩싸이면서 민 의원은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상태다. 여기에 외곽에서 활동해왔던 정봉주 전 의원 역시 성추문 파문에 휩싸이면서 더불어민주당으로서는 안팎으로 고민이 많아질 수밖에 없다.

당 지도부는 12일 박 예비후보에 대한 공직 후보자 적격 여부를 추가로 심사하기로 했다. 만약 이 심사에서 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받게 된다면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문재인 정부 역시 씻을 수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왜냐하면 청와대 대변인을 임명할 때 이 문제에 대해 심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민 의원의 사퇴 만류 역시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당 지도부는 민 의원의 사퇴를 만류하고 있지만 당 안팎에서는 결국 1당을 지키기 위해 도덕성을 내팽개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오는 15일 복당 문제를 논의한다. 정 전 의원이 자신은 성추문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는 것을 명확하게 제시하지 않는 이상 복당 문제 역시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그렇다고 당 지도부가 성추문에 휩싸였다는 명확한 증거도 없이 피해자의 진술만으로 정 전 의원의 복당을 반대할 수도 없다.

때문에 당 지도부로서는 상당히 고민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더욱이 더불어민주당이 ‘성추문 정당’이라는 오명을 뒤집어 쓰고 있기 때문에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런 이유로 일각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새롭게 단장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고공행진 지지율만 믿을 것이 아니라 스스로 이제는 개혁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