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트럼프-김정은, 5월에 만난다
   
▲ 사진출처= 청와대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늦어도 5월에 만날 것으로 보인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8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직후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방북 초청장을 보낸 사실을 밝혔다.

정 실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했다면서 가능한한 빨리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를 소망한다는 것을 전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5월 안에 만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지난 5일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는데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낼 친서를 전달했다. 하지만 그동안 친서 내용이 무엇인지는 비밀로 붙여졌다.

그런데 이날 정 실장이 친서 내용은 트럼프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한다는 내용이라는 것을 밝혔다.

물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직접 만남이 실제로 성사될지 여부는 아직까지 불투명하다.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선언했다고 하지만 실제로 실천까지 가기에는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김 위원장이 비핵화 선언에 대한 진정성을 확실하게 보여줘야 하는 숙제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주변 정세가 새로운 봄이 오고 있다는 것이 정치권 안팎의 시각이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