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뉴스 따라잡기
[뉴스 따라잡기] 정치권에 불어닥친 미투, 하지만 현실은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권력의 심장부인 정치권에도 미투 바람이 불고 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논란에 이어 한 보좌관의 성추문 논란이 이어지면서 정치권에서도 미투 운동이 일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확실한 것은 아직까지 소문만 무성할 뿐이지 구체적인 사례가 나오지는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여옥 전 의원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여의도에는 수많은 안희정이 있다”고 언급, 정치권에서 미투 운동은 엄청난 파장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예고했다.

실제로 의원회관은 뒤숭숭한 분위기다. 누가 누구에게 성폭행 또는 성추행을 당했다는 식의 소문은 무성하게 번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은 자신의 보좌관이 과거 민주당 시절 성추문 의혹에 연루되면서 면직 처분을 했다.

이처럼 정치권에서는 미투 운동 바람이 불어오고 있다. 하지만 정치권 안팎에서는 생각보다 바람이 크지는 않을 것이라는 진단도 나오고 있다.

그 이유는 ‘취업’과 연결되기 때문이다. 국회의원은 보좌진의 생사여탈권을 쥐고 있다. 다시 말하면 국회의원은 보좌진의 임면권을 갖고 있기 때문에 국회의원 말 한 마디면 하루아침에 백수가 돼야 한다.

또한 국회의원의 운명에 따라 보좌진의 운명이 달라진다. 아울러 보좌진의 취업 청탁 및 알선도 해주기 때문에 한번 인연을 맺으면 거의 대부분 끝까지 가는 경우가 많이 있다. 따라서 자신이 모시던 국회의원의 운명에 따라 자신의 운명이 달라지기 때문에 미투 운동에 동참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이 정치권 안팎의 시선이다.

보좌진이 정치판을 떠나지 않는 이상 ‘누구 보좌진’이라는 꼬리표는 따라다니기 때문에 그것을 벗어날 수 없다.

게다가 국회의원이 상임위원회 산하 기관에 보좌진들의 취업을 알선해주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보좌진으로서는 쉽게 자신의 상사인 국회의원의 비리 등을 폭로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이런 이유로 정치권 미투 운동은 말은 무성하겠지만 현실적으로는 쉽지 않다. 이런 이유로 소문은 무성하고 파다하게 번질 수 있겠지만 생각보다 많은 미투 운동이 일어나지는 않을 것이라는 진단도 나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회의원이라는 권한이 다른 사람들에 비해 엄청나기 때문에 보좌진으로서는 국회의원을 상대로 미투 운동을 벌이기는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국회의원이 부인을 하면서 ‘정치적 모략’이라고 주장을 한다면 이는 미투 운동 싸움이 아니라 정치논리가 개입되기 시작한다. 그렇게 되면 상황은 더욱 복잡하게 연결될 수밖에 없다. 이런 이유로 정치권 미투 운동이 생각보다는 많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정치권 안팎의 시각이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