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경제·산업
[집중진단] 핫이슈 된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 한국GM 군산공장 전경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한국GM이 가동을 중단하던 군산공장을 아예 폐쇄를 하기로 결정하면서 상당한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한국GM은 경영난을 그 이유로 들었지만 정치권 안팎에서는 지역 일자리를 볼모로 우리 정부로부터 수천억원대 지원을 받아내려는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한국GM은 5월까지 군산공장을 폐쇄하겠다고 선언했다. 미국 본사는 경영난이 계속되면 완전히 철수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여기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한국GM을 철수시켜 미국에 공장을 세울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동안 우리 정부는 한국GM과 이 문제를 놓고 협상을 벌여오던 중 갑작스럽게 공장폐쇄 발표를 하면서 당황스러워하고 있다.

정부는 일단 유감이라는 표현과 함께 한국GM의 부실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경영 실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GM본사가 지역 일자리를 볼모로 삼아 군산공장 폐쇄라는 강력한 수단으로 통해 5천억원의 자금을 바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지역 민심을 볼모로 우리 정부를 압박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군산공장이 폐쇄되면 공장직원에 협력업체까지 1만 2천명 이상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는 분석이 있다.

공장 폐쇄를 하게 되면 구조조정 대상에 오르는 직원은 2천여명이고, 협력업체 임직원은 1만 7천명 정도 추산된다. 그야말로 지역 경제가 큰 타격을 입게 된다. 지난해 7월에도 현대중공업 조선소 철수로 대량 실직을 경험한 군산 주민 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정부는 GM의 공장 폐쇄 방침에 깊은 유감을 표시하고, 14일 예상 피해에 따른 대책 회의를 열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군산공장 폐쇄는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13일 성명을 내고 문재인 정부는 대오각성하는 마음으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GM 본사가 한국 정부에 자금지원을 요청했지만 정부가 지원여부를 확정하지 못하고 좌고우면 했으며 신속하게 결정을 내리지 못한 정부 때문에 피해는 국민이 보게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정부는 지금 당장 한국GM의 근로자를 살리고 군산을 살리는 방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지역구 국회의원을 갖고 있는 민주평화당은 더욱 적극적이다. 이용주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해부터 GM이 한국 시장을 떠날 수 있다는 신호가 나왔지만 당시 정부가 너무 소극적으로 대응해 추가 지원의 딜레마에 빠졌다”면서 정부의 대응이 소극적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르면서도 “한국GM은 선거철에 임박해 회생 방안을 목적으로 지속적인 금전적 지원을 요구한다”며 “한국GM은 더 이상 우리 노동자를 볼모로 협박하지 말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결정이라고 성토했다.

강 대변인은 “한국 GM의 부실 원인은 무엇보다 GM의 경영책임에 있다”며 “군산공장 노동자들의 고용 등에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