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 패션·뷰티
미세먼지 씻어내는 피부 관리법은
   
▲ 사진출처= 맥스클리닉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연일 미세먼지와 황사가 기승을 부리며, 이에 대응하는 피부 관리법이 화제가 되고 있다. 피부는 온도, 습도, 미세먼지 등 환경적인 요소에 많은 영향을 받는데, 이 시기에는 수분 부족으로 인해 각질 발생량이 늘어나는 것은 물론 각종 먼지들이 피부 모공을 막아 피부를 예민해지게 만들기 때문이다.

맥스클리닉 관계자는 “미세먼지, 황사, 환절기가 겹친 이 시기에 노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피부 트러블이 생기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 피부 관리에 가장 심혈을 기울여야 할 시기”라고 전했다.

미세먼지는 피부의 작은 솜털, 모공 속을 파고들어 피지선을 자극하기 때문에 모공까지 청결하게 관리하는 깔끔한 세안이 중요하다. 하지만 잦은 이중 세안은 예민해진 피부를 더욱 자극시킬 수 있다는 것이 문제다.

건조한 공기와 차가운 칼바람에 피부가 상처받지 않도록 고보습 크림으로 피부 장벽을 튼튼하게 만들어주어야 한다. 피부 보호력에 초점을 맞춘 제품을 선택해 피부가 자극 받지 않도록 돕는 것이 중요하다.

자외선 차단에 무신경해질 수 있는 겨울철에도 선크림 사용은 필수다. 자극받은 피부가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 손상이 극심해지기 때문. 하지만 유분기가 많은 제품은 오히려 미세먼지를 얼굴에 흡착시켜 피부에 악영향을 칠 수가 있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