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레저·헬스
해넘이·해맞이 행사 240만명 참여 예상, 안전사고 유의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해넘이·해맞이 행사에 240만명 정도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안전사고 유의가 필요하다. 이에 행정안전부와 해양경찰청은 이에 사고예방을 위해 철저한 안전관리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 연말연시 기간에는 전국 육·해상 약 263개소에서 해맞이(약 220곳), 해넘이(약 5곳), 타종(약 38곳)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강원 정동진에서 약 40만 명, 경북 포항 호미곶과 부산 해운대에서 각각 약 30만명, 해상(유선)에서 1만 명 등 전국적으로 해넘이·해맞이 행사에 240만 명 정도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 사례를 살펴보면, 2013년 울산 간절곶 해맞이 행사장 화재(부상5), 2014년 강릉 정동진 방파제 추락(부상1) 등 다수의 인명 피해 사고가 있었고 중국 상하이에서도 2014년에 압사사고가 발생하여 36명이 사망했다.

이에, 모든 행사는 사고방지를 위해 질서유지 및 교통대책, 안전요원 배치에 관한 사항 등을 포함한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하도록 했다.

또한, 지자체와 유관기관 합동으로 화재예방 대책, 인파 운집에 대비한 안전관리 및 교통대책, 응급지원체계, 위험지역 안전선 설치 등 안전관리실태를 사전에 점검 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사고발생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행사장에 상황실을 설치하고 안전요원을 배치하는 등 안전한 해넘이·해맞이 행사가 되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한편, 해상에서는 각 해양경찰서에서 사전에 유선 및 선착장에 대해 안전점검과 안전운항 교육을 실시하고, 행사 당일에는 선착장 및 행사해역 인근에 안전관리요원과 경비함정을 근접 배치해 국민들의 안전한 해넘이·해맞이 관람을 지원한다.

최근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방지를 위해 모든 축제·행사에 소독 발판 및 차량소독기 설치 등 방역시설을 설치하도록 했으며, 이에 대한 이행여부도 농림부 등 정부합동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AI발생 시군 및 인접 시·군에서는 축제를 취소하는 등 AI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국민들이 연말연시를 맞아 즐거운 해넘이·해맞이 행사가 될 수 있도록 관광객과 모든 주민들도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안전요원의 안내를 따르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