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경제·산업
정부, STX조선·성동조선해양 퇴출 유보...조선업 한숨 돌려
   
▲ 사진출처= 픽사베이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정부가 STX조선해양·성동조선해양 등 중형조선소들에 대한 퇴출을 유보했다. 정부는 8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이들 중형조선소들에 대한 처분을 유보하고 새 컨설팅에 들어가기로 한 것이다. 이는 금융 논리 뿐만 아니라 산업적 측면도 고려하겠다는 측면이 강하다. 다시 말하면 청산 가치보다는 계속 유지하는 것이 더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

정부는 채권단의 실사 결과 뿐 아니라 산업 내 현안기업의 경쟁력, 산업생태계, 업황 등을 종합 고려해 다양한 대안을 검토한 후 생사의 결론을 내린다는 계획이다.

중소형조선소들을 지금 당장 문 닫을 경우 그에 따른 실업자가 급증을 하게 되는 것은 물론 지역 경제도 침체될 수밖에 없다. 때문에 중소형조선소들을 무조건 문을 닫게 하는 것보다는 컨설팅을 해서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좋다고 정부는 판단했다.

이에 조선업 지원을 위해 선박발주 지원, 친환경 선박 전환에 대한 보조금 지급,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기간 연장 등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중소형조선소들은 다행이라는 반응이다. 아무래도 금융논리보다는 산업적 측면을 고려한 결정이기 때문에 중소형조선소들은 한숨 돌린 모습이다.

이에 현재 진행되고 있는 구조조정에 충실히 이행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STX조선은 채권단의 ‘고정비 30% 절감’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받고 있다. 만약 희망퇴직만으로 목표치를 채우지 못할 경우 무급 순환휴직을 실시할 계획이다. 성동조선도 전체 1250명 중 750명이 무급휴직에 들어가 있다.

여기에 조선업이 점차 되살아나는 기미를 보이면서 구조조정이 충분히 이뤄진다면 중소형조선소들도 살 길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