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셜컬쳐 문화·연예·스포츠
국립문화재연구소, ‘조선 시대 개인일기3-서울’ 발간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맹식)는 서울에 있는 조선 시대 개인일기 600여 건을 조사하고 그 목록과 중요일기 32편의 해제(解題)와 시각 자료를 수록한 ‘조선 시대 개인일기3 -서울’을 발간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동산문화재 학술조사연구’ 사업의 하나로 ‘조선 시대 개인일기 학술조사연구’를 지난 2015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국에 분포해 있는 소장 기관을 대상으로 지역별 조선 시대 개인일기 현황을 조사해 공유하고 유형(종)별 연구를 통해 문화재로서 가치가 있는 일기를 선별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현재까지 대구, 경북, 인천, 경기, 서울 지역의 총 900여건의 현황 조사를 마무리했으며,‘조선 시대 개인일기1 - 대구‧경북’(2015), ‘조선 시대 개인일기2 - 인천‧경기’(2016)를 발간한 바 있다.

올해는 서울 지역 조선 시대 개인일기 600여 건을 조사했으며 그 중에서 저자가 친필로 쓰거나 교정한 필사본(筆寫本)으로 파악된 ‘북행록(北行錄)’, ‘북해쇄설록’등 14건, 전사본(傳寫本)인 ‘농수일기’, ‘감담일기’ 등 5건 등을 파악했다.

내용별로는 저자가 해당관직에 있으면서 수행한 공무와 그에 따른 경험을 기록한 사환(仕宦) 일기 162건, 사신으로 임무를 수행한 기간의 기록인 사행(使行) 일기 159건, 생활(生活) 일기 76건, 기행(紀行) 일기 67건, 전쟁(戰爭)일기 67건 등으로 구분된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전체 조사 대상 중, 그동안 한 번도 국역(國譯)된 적이 없고, 사료적 가치가 크거나 서지학적 특징이 있는 일기 32편을 선별해 저자의 이력, 일기의 체제와 구성, 내용과 가치 등의 해제를 했다.

그 중 서종태(徐宗泰, 1652~1719)의 ‘북행일기(北行日記)’는 외방별시(外方別試)의 실상을 증언하고 있어 사료적 가치가 크다.

이 일기에 실려 있는 저자의 장계(狀啓)는 함경도 별시의 실행 경위와 결과에 대한 상세한 기록으로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를 비롯한 다른 사료에는 보이지 않는 내용이다.

퇴계 이황(退溪 李滉)의 형이자 조선 중기 문신인 이해(李瀣, 1496~1550)가 쓴 ‘북행록(北行錄)’은 어사(御史)의 명을 받고 함경도를 다녀온 내용을 기록했다.

그의 문집인 ‘온계일고(溫溪逸稿)’에도 수록되지 않은 유일본으로 저자가 직접 친필로 수정하고 보완한 원고라는 점, 후대인들의 삭제나 내용 수정을 거치지 않고 본래의 기록 그대로 보존되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조선 시대 개인일기는 개인의 주관적 견해와 다양한 내용이 자유롭게 적혀 있어 일찍부터 수필 산문으로 그 안에 담긴 문학적 예술성을 연구해왔고, 관찬(官撰) 사료에서 간과되기 쉬운 일상의 소소한 기록이 담겨 있어 방증사료로서의 역사성과 학술성을 동시에 지니고 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 강원, 충청, 전라도 지역의 조선 시대 개인일기를 추가로 조사해 중요일기는 국역(國譯)하여 국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