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10월 신설법인 6305개, 긴 연휴로 감소
   
▲ 사진출처= 픽사베이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올해 10월 신설법인은 긴 연휴로 인해 감소했다. 중소벤처기업부의 발표에 따르면 10월 신설법인은 긴 추석연휴로 인한 법인등록일수 감소(20일→16일) 등에 따라 전년동월대비 20.5%(△1624개) 감소한 6305개로 나타났다.

1~10월 누계 신설법인은 전기·가스·공기조절공급업(↑2578개,↑246.0%), 제조업(↑1411개,↑9.1%) 증가의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1305개(1.6%) 증가한 8만 903개로 나타났다.

올해 10월 신설법인 수가 전년동월대비 큰 폭으로 하락(△20.5%)한 것은 법인등록일수가 전년대비 감소(4일)한 점의 영향으로 보이며, 일평균 법인설립은 전년대비 소폭 감소(△0.6%)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1304개, 20.7%), 도소매업(1253개, 19.9%), 부동산업(572개, 9.1%), 건설업(556개, 8.8%) 등의 순으로 설립됐다.

대표자 연령 기준으로 40대(2276개, 36.1%), 50대(1684개, 26.7%), 30대(1265개, 20.1%) 순으로 법인이 설립됐다.

대표자 성별로는 여성 1533개(24.3%), 남성 4772개(75.7%)가 설립했다. 지역별로는 서울(1920개, 30.5%), 경기(1575개, 25.0%), 부산(292개, 4.6%), 광주(272개, 4.3%) 순으로 설립됐다.

1~10월 누계 신설법인은 전년동기대비 1305개(1.6%) 증가한 8만 903개로, 10월 신설법인 감소에도 불구하고 증가세를 유지했다.

제조업(1만 6927개, 20.9%), 도소매업(1만 6102개, 19.9%), 건설업(8503개, 10.5%) 순으로 설립됐다.

특히, 지난해 감소했던 제조업은 음식료품 제조업(↑672개, ↑29.8%), 전기·전자 및 정밀기기 제조업 (↑390개, ↑11.6%)의 증가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1,411개(↑9.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가스·공기조절공급업은 전년동기대비 2578개(↑246.0%) 증가한 3626개로, 정부의 친환경에너지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대표자 연령별로는 40대(2만 9091개, 36.0%), 50대(2만 1602개, 26.7%) 순으로 법인이 신설됐고, 전년동기대비 증가폭은 60세 이상(↑996개,↑14.3%)에서 가장 크게 나타났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