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지난해 노조조직률 10.3%, 전년대비 0.1%p 증가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노동조합 조직률은 전년보다 0.1%p 상승한 10.3%로 집계됐다.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6년 전국 노동조합 조직현황’에 따르면 전체 조합원수는 196만 6천명으로 전년도(193만 9천명)에 비해 2만 8천명(1.5%) 증가했고, 노동조합 조직대상 근로자수(1917만 2천명)도 전년 대비 14만 5천명(0.8%) 증가, 노동조합 조직률은 전년보다 증가했다.

상급단체별 조직현황은 한국노총 42.8%(84만 2천명), 민주노총 33.0%(64만 9천명), 공공노총 1.0%(2만명), 전국노총 0.7%(1만 3천명) 순이며, 상급단체에 소속되지 않은 노동조합(미가맹)이 22.5%(44만 2천명)을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노동조합 조직현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부분별 조직률은 민간부문 9.1%, 공무원 부문 67.6%로 나타나 공무원 부문 조직률이 상당히 높게 나타났다.

사업장 규모별 조직률은 300명 이상 55.1%, 100~299명 15.0%, 30~99명 3.5% 등으로 사업장 규모가 작을수록 낮게 나타났으며 조직형태별로는 초기업노조 소속 조합원이 108만 8천명(55.3%)으로 노동조합의 절반 이상이 초기업노조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조합 조직률은 1989년 19.8%를 정점으로 하락하는 추세를 보여 2010년도에 최초로 한자리수(9.8%)까지 떨어졌으나, 2011년 복수노조 허용 등 영향으로 10%대를 회복한 이후 계속 10%대를 유지하고 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