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이주의 핫이슈
[이주의 핫이슈]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친홍 vs 반홍
   
▲ 사진출처= 자유한국당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이 15일로 예정된 가운데 각축전이 벌어지고 있다. 친홍 진영은 김성태 의원을, 친박은 홍문종 의원을 지원하고 있다. 여기에 이주영·나경원·조경태·한선교 의원 등이 나서고 있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이 중요한 이유는 친박이 몰락하느냐 아니면 친박이 기사회생하느냐의 중대기로에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홍준표 대표의 막말 퍼레이드가 사회적 이슈로 다가오면서 친홍 vs 반홍 구도로 재편되는 모습이다.

홍 대표가 계속해서 막말을 이어가면서 의원들에게 상당한 반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여기에 홍준표 사당화 논쟁이 일어나면서 의원들 사이에서 홍준표 비토론이 나오고 있다.

만약 반홍 세력이 후보 단일화를 한다고 하면 의외로 친홍계 원내대표가 나오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친홍계 입장은 이번 원내대표 경선이 친박 심판론의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친홍계가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특히 반홍계라는 것이 실체가 없고 반홍 후보 가운데서는 강력한 리더십이 없기 때문에 결집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그러면서도 홍 대표는 친홍과 반홍의 구도로 나아가는 것에 대해 경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런 이유로 홍 대표는 계속해서 친박에 대한 맹비난을 퍼붓고 있다. 다시 말하면 원내대표 경선은 ‘친박 대 반박’의 구도로 만들겠다는 생각이 깔려있다.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친박과 친홍이 아닌 제3지대 의원들이 어떤 후보를 선택하느냐이다. 결국 제3지대의 선택에 따라 원내대표 자리가 결정된다.

만약 친홍계 인사 혹은 제3지대 인사가 원내대표가 된다면 친박계의 몰락은 불을 보듯 뻔하다. 왜냐하면 현재 윤리위원회에서 서청원·최경환 의원의 출당을 권고하기 때문이다. 현 정우택 원내대표는 자신이 원내대표에 있는 한 출당과 관련된 의원총회를 열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런데 친홍계 혹은 제3지대 인사가 원내대표가 된다면 두 의원의 출당과 관련된 의총이 열릴 가능성이 높다.

아울러 친박 원내대표가 나오지 않는다면 현 검찰 수사에 더 이상 방패막이는 사라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거꾸로 만약 친박계 인사가 원내대표 자리에 앉는다면 친홍계와 제3지대는 위축된다. 일각에서는 분당 가능성도 언급하고 있지만 그것은 쉽지 않아 보이는 것이 현실이다.

현재로서는 누가 원내대표에 앉게 될지는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 하지만 누가 원내대표 자리에 앉더라도 자유한국당은 그야말로 혼란을 거듭할 것으로 보인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