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제18회 장애인영화제 25일 개막
   
▲ 홍보대사 배우 온주완, 진세연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18회 장애인영화제가 다양한 감수성을 담은 영화들로 관객들을 찾아간다. 25일 저녁 7시 롯데시네마 합정 3관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장애인영화제가 4일 동안 펼쳐진다.

장애인영화제(PDFF)는 2000년 아트선제센터에서 장편 7편, 단편 11편 등 총 18편의 작품으로 첫 선을 보인 뒤 17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25일 제18회 장애인영화제에서는 배우 온주완과 진세연이 홍보대사로 임명돼 위촉패를 받고 홍보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대중성을 지닌 작품을 비롯해 칸영화제 초청작, 애니메이션, 극영화,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이 공개될 예정이다.

올해는 어느 때보다 다양한 부문이 준비됐다. 개막작인 ‘유쾌한 코널리 선생님’을 필두로 ‘PDFF 경선’, 장애인의 참여로 제작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장애인 미디어 운동’, ‘국내초청’, ‘해외초청’, ‘사전제작지원’ 등 6개 부문 35편이 한글자막 화면해설(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상영된다.

경쟁부문 PDFF 경선에는 ‘unmute’, ‘아리’, ‘나와 함께 블루스를’ 등 13편의 작품이 후보에 올랐다. 영화 저널리스트 김형석, 영화 평론가 정지연, <대립군>, <말아톤> 등을 제작한 영화감독 정윤철 등이 올해 영화제 심사위원으로 함께한다.

아울러 개막식 부대 행사로 25일 메세나 폴리스 광장에서는 차홍아르더가 헤어스타일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경쟁부분이 상영되는 27일은 ‘우리들의 이야기를 들어줘’, ‘장애인식 개선체험’ 등 각종 이벤트를 통해 축제 열기를 달굴 예정이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