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신한銀, 11번가우대적금 출시

[뉴스워치]신한은행은 고객에게 새로운 형태의 적금 부가서비스를 제공하는 온라인 전용 상품인 ‘신한 11번가우대적금’을 출시했다고 6일(월) 밝혔다.

이 상품은 온라인 쇼핑몰인 11번가(에스케이플래닛㈜)와 제휴 및 신한카드사와의 협업을 통해 고객에게 부가서비스(리워드)를 제공하는 상품으로, 시장금리 하락에 따라 저축 상품의 경쟁력이 낮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상품 주요 특징은 고객이 11번가에서 신한카드를 이용한 실적에 따라 최대 연 8.5%의 리워드가 적금 만기일에 연결 계좌로 입금되어 적금 이자와 합산 시 최대 연 11%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상품 가입 금액은 월 1천원 이상 30만원 이내로 자유롭게 적립할 수 있으며, 6개월 만기 기본금리 연 2.0%에 우대금리를 더해 최고 2.5%(4/6 기준)까지 금리가 적용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난 3월 24일 에스케이플래닛㈜과 ‘핀테크 산업발전을 위한 업무제휴’를 체결한데 이어 11번가와 연계한 본 상품 출시를 시작으로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핀테크형 상품 및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11번가 이용 시 최대 10% 청구할인이 가능한 ‘11번가 레이디/2030 카드’를 통해 더 큰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전국 신한은행 영업점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_kr@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