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택시운전사 실제 주인공 힌츠페터, 국회로 가다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모델인 힌츠페터 관련 사진전이 국회에서 개최된다.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은 오는 16일부터 20일까지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에서 5.18진상규명 특별법 통과를 위한‘힌츠페터 5.18사진전’을 갖는다.

이번 전시는 영화 ‘택시운전사’의 흥행에 발맞추어 최 의원이 대표발의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과 5·18정신의 헌법 전문 게재에 국민들의 관심을 촉구하고자 광주광역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 5·18기념재단, 최 의원이 함께 준비했다.

이번 ‘힌츠페터 5.18사진전’은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만섭(배우 송강호)의 “렛츠 고! 광주!”라는 대사를 차용, “Let’s Go! Gwangju!! : 광주로 갑시다”라는 제목으로, ‘1980년 광주의 진실을 바로알고, 5·18정신을 계승해 내일로 가자’는 취지로 기획했다.

전시에서는 1980년 당시 시민이 작성한 유인물 원고, 당시 촬영된 사진, 공무원이 기록한 일지, 1988~89년 광주청문회 속기록(이상 복본) 등 총 9종의 5·18세계기록유산과 1980년 당시 광주를 촬영했던 위르겐 힌츠페터가 남긴 다큐영상, 사진, 유품과 영화 ‘택시운전사’의 소품(영화촬영 당시 사용한 브리샤 택시 차량) 등이 전시 된다.

또한 최근 공중사격으로 이슈화되고 있는 전일빌딩 탄흔(재현물 및 영상)과 관련한 전시물과 1980년 이후 5·18진실규명운동 관련 기록물도 전시된다.

최 의원은 “이번 사진전은 5.18광주의 진실을 세계에 알린 힌츠페터 기자의 활동을 소개하고 다시 신군부의 폭압에 맞서 싸운 광주시민들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국회에는 88명 여야의원들이 공동발의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이 국회 국방위원회에 계류중에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광주의 진실을 찾는 과정에 국회의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