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외부칼럼 핫뉴스
[기고] 메르스 치료되니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가자공자영 / 글로벌 사업가

중동호홉기증후군(메르스)이 우리 국가와 사회를 공포와 파경으로 몰아가고 있다.

학교들이 휴교한다. 수학여행을 취소한다. 영화도 안보고 모임과 공연이 잇따라 취소된다. 시장에 물건 사러도 안간다.

언론이 경쟁적으로 불안을 부채질 하는 보도를 해댄다. 우리가 이러니 외국인 관광객도 발길을 돌린다.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도 타격이 크다.

세월호 사건 이후 겨우 살아나던 나라 경제와 서민 경기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이대로 가면 메르스로 죽는 것이 아니라 경제 파탄으로 죽는다.

메르스는 예방 백신이 없는 것이지 치료가 안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 전문 의사들의 한 목소리다.

미국도 치료했고 우리도 양성 판정 환자중 2명이 완치되어 퇴원했다. 중국에 갔던 우리 나라 양성환자도 완치되었다.

사우디는 500여명 확진 환자가 판명되어도 세상이 모르게 조용하다. 우리만 호들갑을 떤다.

우리 나라의 의료 수준은 세계 최고 수준이니 걱정할 필요 없다. 평소에 좀 더 잘 먹고, 손 자주씻고, 양치 가글 철저히 하고, 과로하지 말고, 잠 푹자자. 생강 마늘 김치 많이 먹고, 비타민c 먹으면 안 걸린단다.

그래도 재수 없어 걸렸다 싶으면 빨리 보건소나 병원 가서 치료 받으면 산다. 주변에 피해 안준다. 사스도 에볼라도 이긴 우리다. 겁먹은 추한 모습을 전 세계 지구인에게 보이지 말자. 당당하고 의연하자. 공부도 하고 수학여행도 가고, 모임도 갖고 공연도 하고, 영화도 보고 시장도 가자.

우리 모두 일상으로 되돌아 가자. 그래야 산다.      

메르스는 공포대상이 아니다. 독감으로 연간 2만명이 죽어도 이처럼 요란하지 않다.

모두가 의연하게 건강한 일상생활로 돌아가자.

뉴스워치  webmaster@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