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독립기념관, 국채보상운동 11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개최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독립기념관(관장 윤주경)이 국채보상운동 110주년을 맞이해 일본제국주의의 경제적 침탈에 맞서 국권을 지키고자 했던 국채보상운동의 의미와 역사적 의의를 재조명하고자 특별기획전 ‘하나됨으로 뜨거웠던 그날들 : 1907년 국채보상운동’ 개막식을 26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국채보상운동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를 준비하고 있는 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와 공동으로 주최하며 총 75점이 전시된다.

주요 전시물로 ‘단연상채광고가’ 등이 전시되고 있으며 당시 각계각층의 참여(어린이, 기생, 외국인 등)를 엿볼 수 있는 기회이다.

또한 1907년 대구에서 시작되어 국민 스스로 1300만원의 나라 빚을 갚고자 했던 국채보상운동은 개개인의 자발성이 빛났던 국권회복운동이라 할 수 있다.

올해로 개관 30주년을 맞은 독립기념관도 국민들의 자발적인 성금 모금으로 건립되었다는 점에서 그 연장선상이라 할 수 있다.

이것은 110년 전의 국채보상운동이 남긴 ‘개인의 사회참여’·‘자발적인 성금모금’과 같은 역사적 경험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었다.

‘하나됨으로 뜨거웠던 그날들 : 1907년 국채보상운동’ 특별기획전을 통해 110년 전 국채보상운동의 현대사적 의의를 되돌아보고 독립기념관으로 이어진 역사적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