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이주의 핫이슈
[이주의 핫이슈] 북핵 도발 변수에 가로막힌 자유한국당 장외투쟁
   
▲ 사진출처= 자유한국당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자유한국당이 MBC 김장겸 사장의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서 정기국회 보이콧을 선언했지만 북핵 실험 도발이라는 변수에 가로막혀 오가지도 못하는 상황이 됐다.

자유한국당은 김 사장의 체포영장 발부는 언론자유를 침해하는 것은 물론 자유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일이라면서 정기국회 보이콧과 함께 장외투쟁을 하고 있다.

지난 4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교섭단체 대표연설 당시 국회 로텐더홀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피켓 시위를 벌였다. 이후 대검찰청과 방송통신위원회를 항의 방문했다.

5일에는 고용노동부를 항의 방문하는데 이어 청와대 항의 방문을 예고하고 있고, 7일에는 광화문 등에서 국민 규탄대회를 열기로 했다.

이처럼 장외투쟁을 벌이고 있지만 북핵 실험 도발 변수로 인해 자유한국당 내부는 상당히 시끄럽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김 사장의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서 정기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은 과도한 액션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변인이나 당 지도부의 성명 발표 정도에 그쳐야 할 내용을 보이콧과 장외투쟁 카드를 꺼내든 것에 대해 의아스럽다는 반응이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으로서는 필사적인 몸부림이라 할 수 있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의미 있는 결과물을 도출할 수 있기 위해서라도 정기국회가 끝날 때까지 지지율을 반등시켜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그러자면 결국 전통적 지지층을 결집시켜야 하고, 이를 위해 보이콧과 장외투쟁이라는 카드를 꺼내들었다. 아울러 혁신위원회의 혁신안 등이 나오면서 계파 갈등이 표면화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계파 갈등을 봉합하고 단합된 자유한국당의 모습을 보이기 위해 장외투쟁 카드를 꺼내든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하지만 이 카드가 결코 자유한국당에게 유리한 카드가 아니게 됐다. 그것은 바로 북핵 실험 도발 때문이다.

북한이 지난 3일 제6차 핵실험을 감행했다. 그리고 문재인 정부와 국회는 발 빠르게 움직였고, 국회는 지난 4일 대북 규탄결의안을 채택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이 규탄결의안 표결에 불참했다.

비록 자유한국당이 국방위원회나 정보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원회에 참여하는 것으로 투트랙 전략을 사용하기로 했지만 북핵 실험 도발이라는 중대한 안보 이슈 상황에서 정기국회 보이콧 및 장외투쟁을 한다는 것은 전통적 지지층을 오히려 등 돌리게 만들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전통적 지지층은 안보를 중시하는 지지층이다. 그런데 자유한국당이 안보 위기 상황에서 국회에 들어가지 않고 장외투쟁을 한다면 그 지지층이 과연 얼마나 용납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결국 이번주 중반을 넘어가는 시점에서 실시되는 여론조사 결과가 그것을 대변해줄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자유한국당의 이번 장외투쟁이 오히려 전통적 지지층을 상실하게 만들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전통적 지지층을 결집시키기 위해 장외투쟁을 감행했지만 결국 전통적 지지층을 잃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