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경제·산업 이주의 핫기업
[이주의 핫기업] 부활 날개짓 하는 금호 박삼구 회장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회장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금호타이어의 매각이 한치 앞을 못보는 상황이 됐다. 중국 더블스타에 넘어갈 것처럼 보였던 금호타이어가 이제 원점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우선협상대상자인 더블스타가 채권단에게 매매가격을 낮춰달라고 요구했다. 재계 안팎에서는 조만간 수용할 전망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더블스타는 채권단에 금호타이어 매매금액을 9550억원에서 8천억원으로 16.2% 삭감을 요구했다. 채권단은 더블스타의 요청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높다.

그 이유는 내달 23일까지 금호타이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5% 감소하면 더블스타는 매매계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채권단이 더블스타의 요청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높다.

다만 채권단이 가격 인하 요구를 수용하게 되면 주식매매계약(SPA)을 새롭게 체결해야 하고,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회장의 우선매수권도 되살아난다.

채권단 역시 박 회장의 컨소시엄 구성을 허용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채권단은 박 회장이 컨소시엄을 꾸려 인수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불허해왔다.

만약 박 회장이 컨소시엄을 꾸리게 된다면 더블스타와 금호타이어 인수를 놓고 경쟁을 벌이게 되는 것이다.

채권단은 다음 달 초 박 회장에게 우선매수권 행사 여부를 물을 방침이다. 박 회장은 10월 초까지 우선매수권 행사 여부를 채권단에 통보하고, 구체적 자금조달 계획도 제출해야 한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아직 채권단으로부터 공식적으로 들은 바가 없기 때문에 일단 기다리는 중”이라면서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채권단은 더블스타와의 협상과 별개로 ‘금호’ 상표권 사용계약을 이달 말까지 체결할 계획이다. 채권단은 박 회장 측이 이달 말까지 상표권 사용계약에 응하지 않으면 경영권을 박탈하는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