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이주의 핫이슈
[이주의 핫이슈] 자유한국당 낙하산 공천 가능성에 TK ‘부글부글’
   
▲ 사진출처= 자유한국당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내년 지방선거에서 상향식 공천을 하지 않겠다고 발표하면서 대구·경북 민심이 들끓고 있다. 당원과 국민참여의 경선을 없애고 중앙당에서 자신의 입맛대로 ‘전략공천’을 하겠다고 발표를 한 것이다. 이에 대구·경북 민심은 ‘낙하산 공천’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혁신위는 상향식 공천을 할 경우 정치신인보다는 정치기득권에게 유리한 제도라면서 정치신인을 배려하기 위해서 전략·책임 공천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전략공천은 시대에 한참 뒤떨어진 공천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아울러 전략공천의 주무대가 ‘대구·경북’이라는 목소리도 있다.

지난해 총선 당시에도 ‘대구·경북’이 전략공천 지역으로 되면서 오히려 당시 새누리당 공천 파동을 불러일으켰고, 결국 새누리당이 총선에서 패배하는 결과를 안겨줬다.

문제는 대구·경북 민심이 중앙당이 아닌 자신들의 손으로 자유한국당 후보를 선출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동안 대구·경북은 전략공천의 희생양이었다. 새누리당을 비롯해 한나라당 시절 등 거슬러 올라가면 당이 위기에 빠질 때마다 전략공천을 했고, 대구·경북 정치인들의 대대적 물갈이를 했다. 그런데 그것이 전부 중앙당의 입맛에 맞는 인물을 배정을 했다. 그러다보니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이른바 줄세우기 문화가 극렬하게 보여주게 된 것이다.

지난 2008년 총선 당시에는 친이계가, 2012년 총선 때에는 친박계가, 지난해 총선 때에는 역시 친박계가 싹쓸이 공천을 하는 등 지역 주민들의 의중보다는 중앙당의 의중이 강하게 작용됐다.

이는 지방선거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때문에 대구·경북 정서는 이제는 자신들이 선택한 자유한국당 후보가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런데 혁신위는 이런 지역 주민의 바람을 외면하고 중앙당에서 내리꽂겠다고 밝힌 것이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의 민심이 수상하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대구·경북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이 1위를 차지하고 있고, 자유한국당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만큼 자유한국당에 대한 실망감이 크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내년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후보를 지역 주민들이 직접 선출하지 않으면 표심의 이반은 상당히 크게 나올 것으로 예상되며 더불어민주당의 돌풍이 불 수도 있다.

때문에 자유한국당은 바짝 긴장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금이라도 전략공천을 버리고 상향식 공천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일꾼을 뽑아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상향식 공천을 버리고 전략공천을 굳이 결정을 한다면 대구·경북에서 자유한국당은 패배의 쓴잔을 맛 볼 수도 있다.

때문에 자유한국당이 선택해야 할 것은 낙하산 공천이 아니라 상향식 공천이라는 지적도 있다. 이런 경고를 무시할 경우 그야말로 후폭풍이 만만찮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