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집옥재에서 듣는 조선의 법궁, 경복궁의 모든 것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문화재청 경복궁관리소(소장 우경준)는 오는 9월 13일부터 10월 25일까지 매주 수요일(오후 2~4시) 경복궁 집옥재(集玉齋)에서 ‘나라를 다스리는 공간, 경복궁’이란 주제로 하반기 ‘집옥재 왕실문화강좌’를 개최한다.

경복궁은 조선왕조 개창 이래 나라를 다스리는 법궁으로써 국정의 심의와 집행이 이루어진 곳이다. 임진왜란으로 소실된 후에도 조선의 국왕은 경복궁 빈터를 둘러보며 이를 국정운영에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이번 강좌에서는 조선의 법궁, 경복궁에서 펼쳐진 조선의 국정운영 흐름을 살펴볼 예정이다.

‘집옥재 왕실문화강좌’는 총 6개의 강좌로 진행된다. 강좌는 누구나 무료(경복궁 입장료는 참가자 부담)로 참여할 수 있으나, 집옥재 규모를 고려해 매회 40명으로 참가 인원이 제한된다.

궁궐은 국왕의 거주 공간인 동시에 국가의 주요 업무가 처리되는 곳으로 정치적으로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경복궁은 조선왕조 500여 년의 시간이 함께했던 역사의 현장이었다. 기본적인 국정 운영과 함께 조선왕조 역사의 순간들이 경복궁을 중심으로 전개되었다. 이번 집옥재 강좌는 경복궁이 나라를 다스리는 공간이자 밀도있는 역사 현장으로서, 나아가 조선의 정치와 문화를 만날 수 있는 살아있는 장소로 기억되는 기회가 될 것이다.

문화재청 경복궁관리소는 앞으로도 경복궁이 국민 누구나 누리고 즐기는 명소이자 역사적인 장소로 기억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꾸준히 개발·운영할 계획이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