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 레저·헬스 여행 돋보기
[여행 돋보기] 다산초당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다산초당은 조선 후기 대표적 사상가인 정약용이 1801년(순조 1) 신유사옥에 연루, 강진으로 귀양와서 유배생활을 하던 중 1808년 윤규로의 산정이던 이 초당으로 처소를 옮겨 1818년 귀양에서 풀릴 때까지 10년간 생활했던 장소이다. 이 장소에서 목민심서 등을 저술하고 실학을 집대성했다.

1958년 지역민으로 구성된 다산유적보존회가 무너진 초당을 복건하여 이 해 사적 제107호(정다산유적 丁茶山遺蹟)로 지정받았다. 건물은 도리단층기와집으로 문화재관리국에서 관리하고 있다.

1970년, 1971년, 1975년에 보수공사를 하였으며, ‘茶山艸堂’이라는 현판은 김정희(金正喜)의 글씨로 유명하다. 경내에는 정석(丁石)·약천(藥泉)·연지석가산(蓮池石假山)·다조(茶竈) 등 다산의 유적이 보존돼 있다.

정약용은 여유당(與猶堂) 등의 여러 호를 가지고 있으며, 천주교 이름으로는 요한(Johan)이라 했다.

정약용은 정조의 총애를 한 몸에 받았다. 이에 유형원과 함께 수원성을 설계하고 거중기 등 을 이용해서 수원 화성을 쌓았다. 하지만 정조가 죽으면서 신하들의 모함을 받아 투옥됐고, 18년동안 유배생활을 했다.

다산초당은 그 18년의 유배생활 중 11년을 지낸 곳으로 많은 서적을 남겼고, 실학사상을 꽃피웠다. 이 다산초당은 그의 모든 것이 담겨져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산초당은 단순히 초당이 아니라 인근 지역에 곳곳에 다양한 볼거리를 갖고 있다. 초당 뒤 언덕 암석에는 다산이 직접 깎은 ‘정석(丁石)’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으며, 초당 왼쪽으로 자그마한 연못이 있다. 앞 뜰에는 차를 달였다는 ‘청석’이 있고, 한 켠에는 ‘약천(藥泉)’이라는 약수터가 있어 당시 다산의 유배생활을 짐작하게 한다.

또한 다산초당에서 조금만 올라가면 백련사라는 사찰이 있다. 그 백련사로 향하는 길은 우리나라에서 으뜸으로 치는 몇 안되는 길 중 하나다.

아울러 다산초당 툇마루에 걸터앉아 숲속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정약용이 유배생활 동안 과연 무슨 생각을 하고 지냈는지 떠오르게 될 것이다.

워낙 숲이 우거졌기 때문에 여름에 다산초당을 방문한다면 시원한 숲바람을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