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경제·산업
산은, ‘KDB 키다리 아저씨’ 열일곱번째 나눔 실천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17일 ‘KDB 키다리 아저씨’ 17호 후원 대상으로 서울 은평구 응암동 소재 결손·해체가정 여자아동 양육·보호시설인 ‘데레사의 집’을 선정하고, 1천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데레사의 집’은 현 소재지에서 38년간 부모와 함께 살지 못하는 여자아동들이 건강한 사회인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는 기관으로, 2005년 재건축한 시설이 노후화로 인해 옥상에서 물이 새는 등 보수공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후원은 산업은행 직원이 어린 아동들이 생활하는 동 기관의 옥상에서 물이 샌다는 소식을 접하고 ‘키다리아저씨 추천해주세요’ 게시판에 사연을 올려 지원을 결정하게 됐다.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KDB 키다리 아저씨’ 후원금 전달식에 참석한 ‘데레사의 집’ 신현숙 원장수녀는 “베이비박스 등을 통해 입소하는 어린 아이들을 사랑으로 키우고 있다”며, “산업은행의 도움으로 아이들이 좀 더 편안한 안식처에서 생활할 수 있게 됐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동걸 회장은 “‘데레사의 집’ 소식을 접하고, 요즘 비가 많이 올 때마다 걱정이 되었다”며, “복지사각지대 소외계층 지원사업인 ‘KDB 키다리 아저씨’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이웃사랑을 실천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