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집중진단] 청년 체감실업률은 사상 최고, 추경은 요지부동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취업자 증가가 30만명을 넘어서면서 5개월 만에 가장 작은 폭으로 증가했고, 청년층 체감실업률은 6월 기준 최고 수준을 기록했지만 11조원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은 아직까지 요지부동이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을 살펴보면 지난달 취업자 숫자는 2686만명으로 전년동기 대비 30만 1천명 증가했다.

취업자는 올해 1월 전년 대비 24만 3천명 증가한 이후 2월 37만 1천명, 3월 46만 6천명, 4월 42만 4천명, 5월 37만 5천명 등 매달 37만명 이상 증가했다. 하지만 6월에는 겨우 턱걸이를 한 셈이다.

산업별로 보면 도·소매 취업자가 전년 대비 8천명 늘어 증가 폭이 전월(5만2천명)보다 축소됐고 숙박·음식점업의 취업자 수는 3만8천명 감소했다.

제조업 취업자는 1만6천명 증가, 작년 6월 이후 처음으로 증가했다.

실업자는 6만5천명 증가한 106만9천명으로 집계됐다. 실업률은 3.8%로 0.2%포인트 올랐고 청년층 실업률은 10.5%로 0.2%포인트 상승했다.

체감실업률로 볼 수 있는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은 23.4%로, 1년 전보다 1.8%포인트나 상승했다.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은 2015년 1월 통계청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6월 기준으로 가장 높은 것이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육아, 재학·수강 등에서 줄어 1년 전보다 2만4천명 줄었다. 구직 단념자는 2만9천명 증가한 44만9천명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취업자 증가 추세는 한풀 꺾인 상황이고, 청년층 체감실업률은 날로 높아지고 있지만 아직까지 11조원 일자리 추경 편성은 감감 무소식이다.

정부가 11조원 일자리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했지만 국회는 인사청문에 가로막혀 추경 심사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7월 임시국회가 시작됐지만 야당들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철회를 요구하면서 추경 심사를 거부했다.

더욱이 추경에 협조적이었던 국민의당은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 증거조작 사건에 휘말리면서 추경 심사에 합류하지 못하고 있다.

문제는 정국 경색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때문에 추경 편성은 더욱 힘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획재정부는 청년들의 취업을 위해서라도 일자리 추경이 편성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다른 일각에서는 결국 국가 예산을 갖고 공무원 숫자를 증원한다는 것인데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기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국회가 현재 냉각기를 갖고 있기 때문에 추경 편성은 쉽지 않아 보인다. 이에 따라 청년들은 올해에도 취업이 힘든 한해를 보내야 할 수도 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