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이주의 핫이슈
[이주의 핫이슈] 위기의 국민의당, 검찰 수사에 달려있어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 장남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 증거를 조작·유포한 혐의로 국민의당은 그야말로 위기에 놓여있다.

검찰은 지난 28일 증거조작의 당사자인 이유미씨와 증거조작 지시 여부의 논란 중심에 있는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자택 및 사무실을 압수숙색했다. 뿐만 아니라 법원은 이유미씨에 대해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면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처럼 검찰은 빠르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안의 중대성이 강하기 때문에 검찰로서는 빠르게 수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 지도부는 개인의 일탈이라면서 관련성을 부인하고 있다. 하나같이 저마다 “몰랐다”라는 이야기 이외에는 다른 발언이 없다.

하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한다면 이유미씨 개인이 저지르기에는 사안이 중대하기 때문에 당 지도부의 조직적 개입이 있지 않았겠냐라는 의혹은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검찰 수사의 핵심은 바로 당 지도부가 조직적으로 개입했는지 여부다. 검찰 수사망이 점차 좁혀오면서 곳곳에서 진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우선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지난 5월 1일 ‘바이버’로 이유미씨로부터 입수한 카카오톡 대화 화면 캡쳐 내용을 박지원 전 대표에게 전송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하지만 박지원 전 대표는 휴대전화를 비서관이 갖고 있었기 때문에 몰랐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전 대표가 문자폭탄에 시달렸기 때문에 비서관에게 소지하라고 했고, 비서관이 소지했기 때문에 박지원 전 대표는 몰랐다는 것이다.

카톡 대화 내용은 “대화명 중 ○○, 박△△는 문준용과 함께 파슨스에서 공부했던 친구들입니다”, “대화 내용을 보시면 문준용은 돈을 물 쓰듯이 한다는 것, 고용정보원에도 아빠(문재인)가 넣어보라고 해서 넣었다고 친구들한테 말했다고 합니다”, “대표님, 어떻게 하면 좀더 이슈를 만들 수 있을까요?”라는 것이었다.

하지만 정치권 안팎에서는 박지원 전 대표가 대선 기간 동안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을 통해 계속 문제제기했던 점을 살펴볼 때 해당 사안에 대한 문자메시지를 확인하지 못했다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이야기도 있다.

또한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해당 사안에 대한 논의를 단순히 공명선거추진단과 했다는 것 자체가 이해가 되지 않는 대목이다. 왜냐하면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공명선거추진단보다 윗선에 보고하지 않았겠냐라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 아울러 공명선거추진단이 단순히 자체적으로 해당 사안을 처리했다는 것도 이해가 되지 않는 대목이다.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을 풀 열쇠를 윗선 즉 당 지도부에 보고도 하지 않고 공명선거추진단이 언론에 공개했다는 것 자체가 선거판을 뛰어본 사람들마다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이야기를 하고 있다.

때문에 윗선의 개입이 어느 정도 있지 않았겠냐라는 합리적 추정을 할 수 있다. 물론 아직까지 구체적인 증거자료는 나온 것은 없다.

이런 가운데 지난 24일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안철수 전 대표를 5분간 독대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안철수 전 대표도 과연 이 문제에 어느 정도 개입이 됐는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안철수 전 대표는 조만간 해당 사안에 대해 입장 발표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서 전 최고위원과 이유미씨가 모두 안철수계 인물이기 때문이다.

어쨌든 당 지도부는 자신들과는 관련이 없다면서 이유미씨 개인의 일탈이라고 꼬리 자르기를 하고 있다. 하지만 검찰의 수사 결과에 따라 국민의당은 공중분해될 수도 있다. 만약 당 지도부가 조직적으로 개입한 정황 증거가 나오게 된다면 국민의당은 도덕적·정치적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그렇게 되면 국민의당은 해체해야 한다는 여론이 뜨거워질 수밖에 없다. 벌써부터 국민의당은 해체해야 한다는 여론이 뜨겁다. 이런 상황에서 당 지도부가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정황증거가 나오게 된다면 국민의당 운명은 풍전등화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