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경제·산업 이주의 핫기업
[이주의 핫기업] 코너에 몰린 BBQ, 결국 공정위에 무릎 꿇어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인 제너시스BBQ가 공정거래위원회에 무릎을 꿇었다. 공정위가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를 포착해 조사에 착수하자마자 가격 인상을 철회한 것이다.

BBQ는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중 상위권에 속하는 업체이다. 하지만 가맹본사가 가맹점주를 상대로 괴롭히는 갑질의 대명사가 됐다.

그동안의 갑질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문제제기가 돼왔지만 아무런 시정조치도 없이 무조건 가맹점주의 노력이 부족한 탓이라는 식이었고, 만약 가맹계약에 대해 불공정하게 생각한다면 다른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로 가라는 식의 반응도 내놓을 정도로 고자세를 유지해왔다고 알려졌다.

그렇기 때문에 그동안 계속해서 공정위에서 BBQ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하지만 이명박·박근혜정부 하에서 공정위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그런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출근하자마자 가장 먼저 손을 본 곳이 바로 BBQ이다. 공정위가 BBQ가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가 있다는 것을 포착하고 조사를 했다. 

공정위 가맹거래과는 15일부터 16일까지 일부 BBQ 지역사무소를 상대로 현장조사를 벌였다. 공정위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BBQ 현장조사를 벌인 것은 사실이지만 어떤 내용을 갖고 조사를 벌인 것에 대해서는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BBQ가 두 차례 가격 인상을 단행하면서 가맹점으로부터 광고비 분담 명목으로 판매수익의 일정 부분을 거둬간 것을 두고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가 있는지 여부 등을 들여다본 것으로 알려졌다.

BBQ가 지난달 초 가격을 2천원 인상한데 이어 지난 5일에도 추가로 인상을 하면서 여론이 급속도로 악화됐다. 무엇보다 1차 가격 인상 이후 지난달 중순께 전국 가맹점에 공문을 보내 광고비 분담을 위해 판매 마리당 500원씩 거둬들이겠다고 통보했다.

BBQ는 이같은 결정이 가맹점주들로 구성된 마케팅위원회의 자발적 결정이라는 입장이지만 일부 가맹점에서는 가격 인상으로 인한 수익의 일부를 본사가 가져간다는 불만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공정위가 본사에 부담해야 할 광고비를 부당하게 가맹점주들에게 떠넘긴 것 아니냐는 의혹을 갖고 조사에 들어갔다.

BBQ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광고비 분담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 가맹점주의 불만이 쏟아지면서 급기야 공정위가 나선 것이다.

이번 조사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취임 이후 첫 가맹거래법 위반 현장 조사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을만하다. 이는 앞으로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문화를 청산하겠다는 김상조 위원장의 의중이 담겨져 있다.

이런 상황에서 경쟁업체들이 잇달아 치킨 가격을 인하하고 있다. 또봉이 통닭과 최호식 전 회장의 성추행 혐의로 논란을 빚은 호식이두마리치킨은 한시적으로 가격을 인하하기로 했다. 당초 교촌치킨은 가격을 인상하기로 했지만 가격 인상 계획을 철회했다.

결국 공정위의 현장조사와 경쟁업체들의 가격 인상 계획 철회 등이 있자 BBQ는 무릎을 꿇었다.

가격 인상을 철회하기로 한 것이다. BBQ가 원상복귀를 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하지만 이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 업계와 소비자들의 반응이다. 왜냐하면 양계업계에서 넘기는 닭 한 마리 가격이 1천500원인데 이것이 2만원짜리 치킨으로 둔갑한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가맹점주들이 이익을 보는 구조도 아니다. 중간인 프랜차이즈 본사들이 돈을 버는 구조이기 때문에 단순히 가격 인상 철회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이 업계와 소비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더욱이 BBQ는 얼마 전 임원의 인터뷰 구설수가 있었다. BBQ 관계자가 모 언론사와의 인터뷰 과정에서 비싸면 교촌으로 가라는 식의 말을 했다는 기사가 보도되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뜨거운 논란이 일어났다.

BBQ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해당 언론사 기자가 오해를 하고 쓴 기사라고 해명을 했고, 현재 기사는 삭제된 상태이다. 하지만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뜨겁게 달궈지고 있다.

BBQ가 가맹점주들과의 상생에 대한 플랜도 내놓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다른 업체들의 경우에는 가맹점주들과의 상생에 관한 플랜들을 내놓고 있는데 BBQ는 아직 어떠한 소식도 없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