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DMZ의 식물 155마일’ 발간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산림청 국립수목원 DMZ자생식물원(원장 이유미, 분원장 이정호)은 DMZ 일원의 식물을 기록하고 집대성한 연구 결과인 ‘DMZ의 식물 155마일’을 발간했다.

국립수목원 DMZ자생식물원이라는 연구기지를 통해 DMZ 일원의 식물을 꾸준히 조사하고 연구한 결과, DMZ 일원의 관속식물상은 157과 754속 2049종 12아종 340변종 103품종 총 2504분류군으로 밝혀졌다.

이번 연구를 통해 분단 이후 60여 년 간 기록되지 않았던 미기록종 72분류군을 새롭게 보고한 것이 가장 큰 성과이다.

그러나 DMZ 일대에 분포하는 산지 가운데 식물 조사가 이뤄진 곳이 아직 28%에 그쳐, 앞으로도 미조사 산지에 대한 식물 연구를 꾸준히 진행하여 2017년까지 50%를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DMZ가 탄생한 이래 수행된 DMZ 일원 식물 조사에 대한 모든 결과물을 기록하고, DMZ 일대의 희귀특산식물과 외래식물의 분류학적 지식과 분포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정리했다.

이 책은 문헌으로 기록된 DMZ 식물 연구, DMZ자생식물원 조성을 위해 진행됐던 도입 식물 연구, DMZ자생식물원에서 조사를 통해 실체가 확인된 DMZ 식물을 연구했고, DMZ 철책선을 직접 걸으며 연구한 DMZ 철책선 식물로 구성돼 있다.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은 “한반도의 횡축을 담당하는 DMZ 일대의 식물을 연구하는 일은 단절된 북녘 땅의 식물을 가늠해보는 한 방법이며, 기후변화와 함께 북상하는 남한 식물의 북방한계선을 측정하는 척도이기에 ‘DMZ의 식물 155마일’은 DMZ의 식물과 한반도 식물의 미래 모두를 해석하는 도구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DMZ자생식물원은 DMZ 일원의 산림생물자원 및 북방계식물자원 연구를 통하여 한반도의 횡축인 DMZ 일대의 고유한 생태계 보전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또한 DMZ 일대 생물다양성 연구를 토대로 남북한 및 국제 평화 협력의 거점 기지로 거듭날 예정이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