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특별전 ‘침몰선에 실렸던 고려 사람들의 꿈’ 개최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국립전주박물관(관장 김승희)과 공동으로 전라북도 지역 수중문화재 조사 15년을 기념하는 특별전 ‘침몰선에 실렸던 고려 사람들의 꿈’을 오는 23일부터 9월 24일까지 국립전주박물관 기획전시실(전라북도 전주시)에서 개최한다.

전라북도 지역의 수중문화재 조사는 새만금 방조제 건설을 계기로 고군산군도 등에서 이루어졌다.

방조제를 건설하는 대규모 물막이 공사로 인해 주변 바닷속 물길이 변화했고 덕분에 펄 속에 묻혔던 유물이 발견되어 발굴로 이어졌다.

2002년 군산 비안도 수중 발굴 이후 2003~2004년에는 군산 십이동파도, 2008~2009년에는 군산 야미도에서 발굴조사가 진행되었고 그 결과 고려 시대 청자를 운반하던 배인 십이동파도선을 비롯한 도자기, 닻돌, 철제 솥, 시루, 밧줄 등 1만 5,000여 점의 유물이 발견되었다.

이번 특별전은 2002년 4월 소라잡이에 나선 잠수부들이 청자를 발견한 것을 계기로 시작된 전라북도 서해안 일대의 수중문화재 조사 성과를 재조명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소장품 2285점을 비롯한 3천여점의 유물을 대중들 앞에 선보인다.

전시는 총 3부로 기획됐다. 먼저 제1부는 전라북도 지역의 인문지리적 환경을 대동여지도, 동여도 등 우리나라 고지도와 영국인인 바실 홀(Basil Hall)이 쓴 ‘조선‧유구항해기’를 소개하면서 수중문화재 조사 성과를 중심으로 수중고고학과 수중문화재 조사 방법을 소개한다.

제2부에서는 고군산군도를 이루는 섬들인 비안도, 십이동파도, 야미도에서 건져 낸 고려 시대 유물들을 통해 바다와 함께 한 당시 사람들의 삶을 살펴본다.

이 지역에서 인양한 유물은 대부분 고려 시대의 것으로 특히, 전남 해남, 전북 부안 등지에서 생산된 다양한 품질의 청자를 볼 수 있다.

무엇보다도 주목할 만한 것은 고려 시대 청자 운반선인 ‘십이동파도선’ 선체 일부가 그동안 10년 이상의 보존처리를 마친 후 닻돌, 시루, 밧줄 등 선상생활용품과 함께 전시된 점이다. 그 외에 야미도 발굴 현장에 투입된 우리나라 최초의 수중문화재 발굴 전용선인 씨뮤즈호(2006년 취항) 모형도 볼 수 있다.

끝으로 제3부에서는 무녀도, 신시도, 까막섬 등 고군산군도의 여러 섬에서 발견된 유물들을 소개하고, 고대부터 이어져 온 동아시아 해양 교류의 역사와 의미를 되짚어 본다.

전시 기간에는 3회에 걸친 특별강연도 준비되어 있다. 지난 15년간 이뤄낸 전라북도 수중문화재 발굴조사의 성과를 들려주는 수중발굴 이야기(김병근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연구관, 5.25.), 우리나라뿐 아니라 유럽 등 세계 해양문화 속 미술을 알아보는 바닷속에서 피어난 미술(정진국 미술평론가, 6.1.), 중국 송나라 사신 서긍이 군산도에서 영접을 받고 다시 본국으로 돌아간 역사 속 이야기를 통해 고려 시대 항해 거점지역으로 자리했던 군산도를 돌아보는 서긍항로와 군산도 영접(곽장근 국립군산대학교 교수, 6.8.) 등 즐겁고 유익한 강연들이 마련되어 있다. 전시와 강연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국립전주박물관(063-220-1030)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이번 특별전을 통해 조사된 유물의 수량에 비해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전라북도 지역 수중문화재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것은 물론, 국내 수중문화재 발굴에 대한 관심을 끌어내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