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세종대왕릉 진달래동산에서 봄 선율 느껴보자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문화재청 세종대왕유적관리소(소장 류근식)는 오는 15일부터 29일까지 세종대왕릉(영릉, 英陵)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활짝 핀 진달래 동산을 특별 개방한다.

이번에 개방되는 세종대왕릉 소나무 숲(85,000㎡)에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봄꽃 진달래가 아름답게 군락을 이루고 있어, 세종대왕릉을 찾는 관람객들이 소나무와 어우러진 진달래 꽃길을 거닐며 봄날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특히, 개방 첫날인 15일에는 ‘세종대왕릉 왕의숲길 음악회’가 함께 열린다. 왕의숲길 곳곳에 자리한 악사들이 피리, 대금, 가야금 등 우리 전통 악기를 연주하여 오가는 이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세계문화유산인 이곳은 조선 제4대 임금인 세종대왕과 소헌왕후를 합장하여 모신 영릉(英陵)과 조선 제17대 효종대왕과 인선왕후를 위아래로 모신 영릉(寧陵)이 있다.

이번 행사에 온 사람들은 봄 정취가 물씬 풍기는 세종대왕릉의 아름다운 풍광과 전통 음악의 유려한 가락이 어우러져 멋과 흥에 취하는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문화재청 세종대왕유적관리소는 앞으로도 관람환경을 꾸준히 개선하고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하여, 세종대왕릉이 역사와 자연이 함께하는 세계문화유산으로서 국민에게 자긍심과 즐거움을 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