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매주 금요일마다 월성에서 만나는 옛 신라의 정취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지난해에 이어 오는 7일부터 매주 금요일, 발굴조사 현장 내부를 일반인에게 개방한다.

지난해에는 약 3천여 명에 이르는 시민들이 발굴조사 현장 내부를 관람했고, 행사에 참여한 관람객들의 요청사항을 반영해 올해는 더욱 다양하고 풍성한 내부 공개 행사가 되도록 관람사항을 개선했다.

먼저 시민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한 월성 설명 안내판 추가, 관람객들이 현장 방문 후 추억을 담아갈 수 있도록 기념사진 촬영을 위한 포토존이 설치될 예정이다.

또한, 시민들이 고고학적 조사 현장을 더욱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천 년 궁성 월성의 이야기와 관람 동선을 담은 지도가 담긴 안내자료(리플릿)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월성 발굴조사 현장 개방은 경주와 월성에 관심 있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사전신청 없이 방문할 수 있다.

개방일은 오는 7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이며 눈비가 오는 날은 현장 보호를 위해 개방하지 않는다. 현장방문에 관한 더 자세한 사항은 신라월성학술조사단(054-777-6387)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이번 현장 공개행사에 참여하는 시민들은 옛 신라의 왕경인 월성의 과거 흔적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역사를 되새기며 발굴조사 현장을 더 친근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유적 발굴조사 현장을 시민에게 공개하여 문화유산의 가치를 널리 공유하고, 함께 보존‧보호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지속해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